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350 SMS König / ICM-AOSHIMA

|




우크라이나의 icm 제품를 아오시마에서 에칭포함 재포장하여 내놓은 물건이다.


조립성은 대체로 우수한 편. 선체-갑판부분이 안맞아서 갑판 곡선을 직접 깎아줘야하는 것 말고는 아주 준수하다. 초반조립말고 함교 올릴때는 퍼티가 필요없다..

갑판이 너무 안맞아서 100점은 못주는 정도 ㅎㅎ



녹표현, 소금 말라붙은것. 리깅 실험을 하면서 만들었는데 다행히 잘 끝났다..




사진은 항상 쓰던 배경지가 아닌 아파트놀이터에서 야외촬영했다.







일단 뒷태샷부터 한컷.



황혼무렵이라 색이 전체적으로 노란데 원래는 아무것도 섞지 않은 걸그레이이다.


















독일함선은 1차대전이나 2차대전이나 주로 항구에 박혀있었으므로 흘수 근처로 녹이 피어오른다.







에칭이 다 들어있는데 이상하게 사다리와 계딴만 없어서 따로 구해다가 표현..










기온이 낮아서 깃발이 얼어서 떨어져나갔다- -























워터라인샷 ㅎㅎ




막샷.







보관은 일단 이렇게..


힘주고 만든 350 두 함선이 모두 독일계인건 우연이다. ㅎㅎ








Trackback 1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