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군이 위안소설치, 베트남전쟁 미 공문서에 기술

|


http://www.sankei.com/politics/news/150329/plt1503290011-n2.html


한국군이 위안소설치, 베트남전쟁시 미 공문서에 기술


한국이 베트남 전쟁중 사이공 시내에 한국병을 위한 터키탕이라는 명칭의 위안소를 설치하여 그곳에서 베트남인 여성에게 매춘을 시키고 있었다고 29일 미 공문서에서 밝혀졌다. 한국군이 베트남에서 위안소 경영에 관여했었던 것이 공문서로써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이 한국전쟁 중에 위안부를 5종 보급품으로 부대에 지급했던 것은 이미 알려져있지만 외국인 베트남에서도 위안부를 운용해왔던 실태를 엿볼 수 있다.


문서는 미국에서 베트남 주류 한국군 최고사령관, 채명신 장군 앞으로 보낸 것으로 날짜는 기재되어있지않지만 1969년쯤의 통보로 보인다. 한국육군간부들에 의한 미국 지폐와 미 군표의 부정조작 사건을 설명한 문서로 그 조사대상의 하나로 터키탕이 등장한다.


그 문서에서 미군은 베트남의 통관당국과 연계한 조사 결과로 터키탕은 한국군에 의한 한국병 전용의 복지센터(Welfare center)라고 결론내렸다. 또 그 증거로써 한국군의 수윤원 대령의 서명이 박힌 서류를 들었다.


거기에 확인사항으로 베트남인 호스테스가 있는 것과 [매춘부는 하룻밤 같이 할 수 있다. 요금은 4500Piastre (38달러), 증기탕과 맛사지방은 숙박시 밀회장소로 사용가능함] 등의 점들을 지적하고 있다.


이 미 공문서는 주간문춘 42일호에서 TBS의 야마구치 워싱턴지국장이 최초로 발표했다.

현대사 역사가인 하타 이쿠히코秦 郁彦씨는 [베트남에서 한국군의 주민학살, 강간은 예전부터 알려져있었으나 그 그림자에 가린 위안소 운영이 판명된 것은 공문서로서는 처음이라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여러가지 공문서가 나오기를 기대한다. 앞으로 미국에 있는 베트남 난민 주민들이 목소리를 낼 가능성도 있어서 한국에는 구 일본군의 잘못을 말할 자격이 없다는 의견도 나오겠죠]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 0 And Comment 6
  1. Minowski 2015.03.30 13: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게 6.25때도 비스무리한 게 있고해서 절대로 대한민국의 꽃놀이패가 아닌건데....

    • gmmk11 2015.04.04 22:12 신고 address edit & del

      그쵸. 어째 지나치게 공세를 취하는 느낌이...

  2. 은빛타천사 2015.04.04 22: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녀성부가 들으면 노발대발하긴 하겠지만

    괜히 민간인 여성 겁탈하는 것 + 아무나 해서 성병 유행
    보다야
    매춘부를 모아두고 관리하는게 윗선에서 보기엔 깔끔하고 편하지 않나 싶네여

    • gmmk11 2015.04.11 12:5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런 논리로 공창제도를 유지하는 유럽 나라들이 많지요

      저도 찬성입니다

  3. 무명씨13 2015.12.10 17: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웃자고 한글자 적는다 왜구들의 문자를 해독 할줄 알아 그들의 주장을 가감없이 소개 하는것은 좋으나 그렇다고 그들의 헛소리에 감화되어 그들과 똑같은 주장을 앵무새 처럼 따라하면 되겠나 여기 나온 내용을 올릴 근성이 있다면 일본군 성노예 와 한국군의 6.25 및 베트남 전쟁에서 발생한 것들이 질적으로 얼마나 다른지 알것이다 그리고 한마디만 하자면 우리가 아무리 왜어를 잘하고 그들의 주장에 찬성해도 우린 결국 조선반도에 서식하는(?) 반도인 일 뿐이라는 거다 그건 절대로 안변한다

    • zz 2015.12.14 05:41 신고 address edit & del

      이런 새끼들이 꼭 심도있는 토론으로 들어가면 카더라나 찍 싸면서 반론도 제대로 못펼치더라.